'신사업 비중 확대·자회사 매각'...두산중공업, 체질 개선 나서

경영 위기에 빠진 두산중공업이 체질 개선에 나선다.두산중공업에 따르면 그동안 원자력 중심이었던 사업 구조에서 가스터빈‧신사업 비중을 50% 수준으로 끌어올린다.최형희 두산중공업 대표이사는 지난 30일 서울 강남 두산건설에서 열린 ‘제 57기 정기 주주총회’를 통해 “사업 포트폴리오 전환과 신사업 확대 노력이 본격적인 재무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...